미디어 전문가, 尹 당선인 '미디어 거버넌스' 통합안 찬성

"분산된 미디어 거버넌스 통합하되 일부 합의제 운영이 적절"
공약 이행 따라 토종 OTT 업계 성장 및 해외시장 진출 성패 가름할 전망

편슬기 승인 2022.03.24 10:40 의견 0
한국방송학회가 개최한 '방송 콘텐츠 산업 진흥을 위한 미디어 거버넌스 개편 방안' 세미나(사진=한국방송학회). ⓒOTT뉴스


미디어 전문가들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문화관광체육부, 방송통신위원회로 각각 나뉜 미디어 거버넌스를 통합하는 尹 당선인의 정책안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방송학회(회장 도준호)는 23일 서울 목동에 위치한 방송회관에서 '방송 콘텐츠 산업 진흥을 위한 미디어 거버넌스 개편 방안'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발제자로 나선 노창희 디지털산업정책연구소 연구위원은 방송콘텐츠 진흥을 위한 거버넌스 개편 방향 제시를 위해 관련 분야 전문가 32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우선 바람직한 미디어 거버넌스 형태 항목에 대해 "분산된 미디어 거버넌스를 모두 통합화되 일부를 합의제로 운영하는 것이 적절하다"는 응답이 61.29%를 차지하며 과반이 넘는 지지를 받았다.

일부 합의제 운영과 관련해 독임제 부처 운영에는 찬성하나, 언론이 가진 특수성을 감안해 보도를 수행하는 지상파, 보도, 종편 방송사를 관장하는 별도의 합의제 기구 마련의 필요성이 요구됐다.

그동안 국내 OTT 업계에서 통합 미디어 거버넌스 출범은 가장 해결이 시급한 문제 중 하나였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문화관광체육부(이하 문체부),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 별 OTT 담당 업무가 나뉘어져 있어 OTT 이슈에 대한 신속하고 명확한 답변을 얻는데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업계를 비롯해 전문가들은 통합 거버넌스 필요성을 줄곧 정부와 국회를 대상으로 피력해왔으나 OTT 관할권을 둘러싼 관계부처 간의 '밥그릇 싸움'으로 이렇다할 성과는 없었다.

윤석열 제20대 대통령 당선인의 '미디어 및 콘텐츠 산업 진흥 정책' 관련 공약에서는 미디어 및 콘텐츠 산업의 진흥을 위한 전담기구인 '미디어혁신위원회'의 출범을 약속한 바 있다. 해당 공약 이행이 토종 OTT 업계 성장과 해외시장 진출 성패를 가름할 것으로 보인다.

이어 방송콘텐츠 산업의 진흥을 위해선 '콘텐츠진흥실(가칭)'과 같은 실 단위의 전담 조직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다수 안으로 조사됐다.

국내 콘텐츠 산업의 중요성을 고려할 때 과기부, 방통위, 문체부 등 광범위한 수준의 조직 개편이 이뤄진다면 실 단위의 조직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지배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노창희 연구위원은 "다수의 전문가들이 미디어 거버넌스 개편 필요성의 주된 이유로 '콘텐츠 산업 진흥'으로 응답했다"며 "'콘텐츠 산업 진흥을 위한 조직' 개편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OTT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ottnews.kr